사찰소개

청산은 나를 보고 말 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 하네

장육사(裝陸寺)는 고려 공민왕(재위1351-1374) 때 나옹왕사가 서기 1355년에 창건한 사찰입니다. 주요 건물인 대웅전(경상북도 유형문화재 138호)은 앞면 3칸 옆면 3칸의 규모이며, 지붕은 옆 모습이 사람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입니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기둥 위에만 있는 주심포 방식으로 건축되었으며, 조선 중기 사찰 건축 양식으로 알려져 있고, 대웅전의 단청을 금단청으로 하여 화려하기 이를 데 없으면서도 색상이나 무늬가 장엄하고 거룩합니다.

삼존불 뒤에 모셔져 있는 영산회상도 후불탱화(경상북도 유형문화재 373호)는 조선 시대 영조 1764년에 만들어졌고, 지장탱화(경상북도 유형문화재 374호)도 같은 시기에 만들어진것으로 예술적 가치와 미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법당 우측에 칠성탱화와 신중탱화도 매우 아름답고 화려합니다. 특히 법당 천장에 그려진 주악비천상과 좌우벽면의 문수보살벽화, 보현보살상벽화는 화려하면서 아름다워서 예술적 가치가 높습니다.

장육사(裝陸寺)는 영덕군 창수면 갈천1리 120번지 운서산(雲棲山, 520m)에 자리한 대한불교 조계종 제11교구 본사인 불국사 말사입니다. 영덕군은 동해안에 접한 군으로 고려 초부터 영덕(盈德)이라고 불렸습니다. 동쪽이 바다에 인접하여 있으며 장사, 대진, 고래불 등 넓고 아름다운 해수욕장이 있고, 여름철에는 피서객들로 늘 붐비는 곳입니다. 바다뿐 아니라 경보화석박물관, 구한 말(韓末) 유명한 의병대장인 신돌석(申乭石) 장군 기념관 등 역사와 문화의 학습 공간도 있습니다. 장육사가 위치한 창수면은 주위에 칠보산(七寶山, 810m), 등운산(謄雲山, 767m), 독경산(獨慶山, 683m), 형제봉(兄第峰, 704m) 등 높은 산들이 경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렇듯 산간지대에 위치하여 교통량이 적고 아름다워 드라이브 코스로는 괜찮은 편입니다. 동쪽으로 영해면을 거쳐 동해안 지방과 통합니다.